PIS컨설팅 : 고객지원
 

I'ts different

 

풍부하고 다양한경험의 전문 조사원들이 고객님을 만족시켜드립니다

무료상담전화

1566-3614

010-4637-3614

PIS뉴스

40대女, 내연男의 아내에 청산가리 든 소주 먹여 살해

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6.11.12 조회수 91
첨부파일 file

40대女, 내연男의 아내에 청산가리 든 소주 먹여 살해 

40대 여성이 내연관계에 있는 남자의 아내에게 청산가리가 든 소주를 먹여 살해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.
지난 1월, 서울 송파구의 한 아파트에서 43살 이모 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.
사건 현장에서는 청산가리가 든 소주가 발견됐고 시신에서는 청산가리가 검출됐다.
시신이 발견되기 전날 밤 이 씨 집을 찾아간 46살 한 모 여인이 유력한 용의자로 긴급 체포됐다.
한 씨는 숨진 이 씨의 남편과 초등학교 동창인데, 여러 해 동안 내연관계였던 것으로 조사됐다.
지난해 9월엔 부인 이 씨가 수억 원을 건네며 "불륜 관계를 청산해 달라"고 했지만 한 씨는 응하지 않았다.
경찰은 한 씨가 "술을 한잔 하자"고 찾아가 이 씨에게 청산가리를 탄 소주를 마시게 해 살해한 것으로 봤다.
하지만, 한 씨가 유치장에서 자해까지 시도하며 범행을 부인했다.
한 씨가 청산가리를 샀다는 증거를 확보하지 못해 수사는 벽에 부딪혔다.
그러다 한 씨의 휴대전화와 개인 컴퓨터의 검색 기록을 복원하는데 성공하면서 결정적인 증거가 확보됐다.
한씨가 7차례나 청산가리 구입 방법을 묻는 메일을 보내고 인터넷에서 청산가리 살인 방법 등을 28차례 검색한 사실이 드러났기 때문이다.
경찰은 한 씨를 이달 초 다시 체포한 뒤 사건 발생 8개월여 만에 재판에 넘겼다.

출처 : SBS    2015, 10, 01

prev이전글 이웃집 여자와 잦은 문자… “남편 불륜 단정못해”
next다음글 내연男 부인 청산가리 소주 먹여 살해한 여성 징역 25년